‘그들은 왜 녹음기를 켰을까’ 최민정-김아랑 카톡 대화록 공개 > 질문답변

본문 바로가기
  + 에스라후프 즐겨찾기추가하기

쇼핑몰 검색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주문/배송조회  
 

회원로그인

질문답변

‘그들은 왜 녹음기를 켰을까’ 최민정-김아랑 카톡 대화록 공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연 작성일21-11-17 21:10 조회39회 댓글0건

본문

일요신문이 입수한 최민정과 김아랑 간 카톡 대화록의 배경은 2017년 11월 25일 밤부터 11월 26일 오후까지다. 빙상계 관계자에 따르면 당시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은 강릉으로 이동해 빙판 적응 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홈그라운드에서 펼쳐지는 올림픽을 위한 담금질 과정이었다. 대화록 내용에 대한 취재는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내부 사정에 정통한 복수 관계자의 크로스체크를 통해 이뤄졌다.

입수한 대화록에서 확인되는 대화 내용은 이렇다. 대화는 쇼트트랙 대표팀 동료였던 노아름이 최민정에게 말을 걸면서부터 시작된다. 이때 시간은 오후 11시 17분이었다. 노아름은 최민정에게 “민정아 선생님 술 드신 것 같니..?”라고 물었다.

노아름 질문에 등장하는 ‘선생님’은 당시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J 코치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규정상 훈련 기간 지도자의 음주 행위는 금지돼 있다. 훈련 중 적은 양의 음주만으로도 지도자 직을 박탈당한 사례가 있다.

1634288565000195.jpg


최민정과 김아랑의 대화는 오후 11시 18분부터 시작된다. 최민정은 김아랑에게 “진짜 찬스인데”라고 말한다. 김아랑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라고 했다. 최민정은 “아름언니가 알면, 이사님한테 들어가는 거 아니에요?”라고 묻는다. 그리고 최민정은 “이사님-교수님”이라면서 “근데 교수님이 막아주시겠죠”라고 했다.

여기서 ‘이사님’은 당시 대한빙상경기연맹 경기이사를 지내던 B 이사다. B 이사는 실업 빙상단 전북도청 감독직을 겸하고 있는 인물이다. 최민정에게 먼저 질문을 건넨 노아름의 당시 소속팀은 전북도청이었다. 최민정은 노아름에게 J 코치 음주 사실을 알리면 B 이사를 통해 C 교수에게까지 이야기가 흘러들어갈 것을 예상했다. 그러면서 ‘C 교수가 사실을 안 뒤에도 J 코치가 곤경에 처하는 것을 막아줄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다. C 교수는 당시 빙상연맹 부회장으로 한국체대 빙상부 교수직을 겸임하고 있었으며 자타공인 ‘빙상 대통령’으로 통했다.

1634288634547056.jpg


오후 11시 24분 최민정은 김아랑에게 “다른 사람들은 자기한테 다 터는데 왜 안터녜요”라면서 “그래서 말 안하니까 저보고 올림픽 못나갈줄 알으래요”라고 J 코치가 한 말을 전달했다. 그러자 김아랑은 오후 11시 25분에 “말도 안되는 소리 한다”면서 “저거 녹음은 못했지?”라고 물었다. 같은 시각 최민정은 “아이폰이라 녹음 안돼요. 지금도 계속 통화중이에요. 완전 취했는데 지금”이라고 답했다.

최민정이 J 코치와 통화를 하는 중이지만 소지한 스마트폰 기종이 통화 녹취 기능을 지원하지 않았다는 부분을 설명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J 코치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최민정과 통화를 하고 있던 상황이다.

오후 11시 34분 최민정은 “통화하면서 녹음이 안되니까”라고 했다. 오후 11시 37분 김아랑은 “아직 얘기 중?”이라고 최민정에게 물었다. 11시 50분경 김아랑은 최민정이 있는 곳으로 찾아가 최민정과 J 코치 통화를 녹음하기 시작했다. 최민정 휴대전화는 녹음기능이 없었다. 그래서 최민정은 통화를 스피커폰으로 전환한 뒤, 이를 김아랑이 녹음한 것이다. 최민정과 J 코치 통화는 11시 23분경부터 12시 7분까지 계속된 것으로 추정된다.

1634288770524036.jpg


자정이 지났다. 11월 26일 오전 12시 7분, 최민정은 정확히 50분 전 자신에게 ‘J 코치 음주여부’를 물은 노아름에게 답을 했다. “음.. 잘모르겠어요..... 죄송해요 언니”라는 내용이었다. 12시 8분 최민정은 노아름에게 답변한 내용을 김아랑에게 알렸다. 이에 김아랑은 “잘했어”라고 말한다.

B 이사와 C 교수에게 말이 샐 수 있기 때문에 노아름에게 ‘잘 모르겠다’고 답한 최민정을 향해 김아랑이 ‘잘했다’고 한 상황으로 풀이된다. 한 빙상인은 “이 사실이 C 교수에게 들어가면 누구에게 어떤 방식으로 불호령이 떨어질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저런 대화가 오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1634288881600588.jpg


오전 12시 12분 최민정은 김아랑에게 “네 두 번째 녹음한 것도 보내주세요”라면서 “감사해요 언니”라고 했다. 12시 13분 김아랑은 최민정에게 10여 분 분량 녹취 파일을 전송했다. 일요신문이 입수한 대화록에 포함되지 않은 부분에 첫 번째 녹음파일이 전송된 것으로 추정된다. 

1634288890934156.jpg


11월 16일 오후 12시 19분 김아랑은 최민정과 대화를 하던 중 “웅 그나저나 녹음은 잘 됐어?”라고 물었다. 최민정은 “어제 너무 질려버려서 녹음한 거 저장만 해놓고 안들었어요”라고 답했다. 이것으로 입수한 대화록의 내용은 끝이다. 당시 상황을 알고 있는 한 관계자에 따르면 J 코치는 술을 마신 뒤 최민정을 최대한 ‘자기 편’으로 만들려는 의도로 ‘취중통화’를 했다는 후문이다. “그 과정에서 최민정이 스마트폰 기종 사정 때문에 녹음이 불가했고, 스피커폰을 튼 채로 김아랑이 녹취를 도와준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주장했다. J 코치의 음주 후 통화 때문이었다.  

J 코치는 대표팀 코치로 합류하기 전 한국체대 빙상장에서 개인강습을 한 경력이 있다. 여기다 J 코치는 2017년 당시 빙상계 내부에서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과시했던 ‘한체대 라인’ 코치진의 떠오르는 핵심 인물이었다. ‘한체대 라인’ 중진급 지도자로는 앞서 언급된 B 이사도 있다. B 이사는 전북도청 감독이지만 우편물을 한국체대 빙상장에서 받을 정도로 그곳을 자주 방문했다. 그리고 그들을 아우르는 리더가 바로 C 교수였다.

대화록에 따르면 최민정과 김아랑은 이른바 ‘라인의 실체’를 잘 이해하면서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최민정은 2017년 연세대에 입학하며 사실상 한국체대 빙상장을 등진 입장이었다. 최민정은 이후 ‘한체대 라인’과 사이가 좋지 않던 성남시청 빙상단에 입단했다. 김아랑은 한국체대를 졸업한 뒤 역시 ‘한체대 라인’에 포함되지 않는 고양시청 빙상단에 입단 예정인 상황이었다. 김아랑 역시 한체대 라인과 결별을 앞둔 상황이었다.


B 이사는 조 전 코치가 경질당한 뒤 신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 긴급 파견됐다. 박세우 전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다. 박 전 코치는 최근 빙상연맹으로부터 징계를 받았다. 경기이사 재직 당시 무자격 코치를 국제대회 선수단에 포함시킨 까닭이다. 빙상계 유력 관계자에 따르면 “박 전 코치는 ‘당시 부회장단’이 시킨 일을 했을 뿐”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는 후문이다.

C 교수는 전명규 전 한국체대 교수다. 2018년 4월 빙상연맹 부회장직을 사임했다. 2019년 8월엔 한국체대에서 중징계를 받아 파면 처리됐다.




http://ilyo.co.kr/?ac=article_view&entry_id=41395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일승 / 대표:김진복 / 사업자 등록번호:123-37-18584 / 통신판매업신고:제 2014-경기군포-00133
주소:경기도 군포시 고산로151번길 26-23 / 전화:010-6314-0424 / 팩스:031-8038-4598
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진복 / Email:jb5404@hanmail.net
Copyright © 2001-2014 Eslahoop. All Rights Reserved.
에스크로이체로 결제하기